내게 날아온 벗꽃잎 하나

날적이 2018.04.17 15:11

내게 날아온 벗꽃잎 하나


육교를 건너고 있었는데요 

DSLR로 사진을 찍는 한 아주머니를 보았어요. 

뭘 찍고 계실까? 

벗꽃이 길 양쪽으로 활짝 피어있었어요. 바람이 불어 꽃잎이 흩날렸는데, 그 모습이 참 이뻤습니다. 

저도 찍고 싶은 마음에 주머니를 뒤적거렸어요. 근데 핸드폰은 꺼내지 않았어요. 찍고 싶은 마음이 금새 사라졌거든요.

'아~ 이쁘구나!' 딱 그 정도에서 제 마음이 멈췄어요.


다시 걸었어요. 근데 발걸음을 멈출일이 생겼어요. 제 신발 위에 벗꽃잎 하나가 앉았거든요.

음. 같은 벗꽃인데, 아까완 다른 느낌이 들더라고요. 


신발 위에 꽃잎을 집어 손 위에 올려놓고 한참을 봤어요. 꽃잎은 시들시들 했어요. 

하얀색 분홍색 말고도 누런 주름이 몇 가닥 있었어요. 

그래도 그 모습이 '참 곱다'라고 느꼈어요.

 

육교에서 내려다본 벗꽃나무는 아름다웠어요. 그래도 제 시선은 아주 잠깐 머물더군요.  

그런데 내게 날라 온 꽃잎은 오래도록, 자세히 들여다 봤어요. 

그 꽃잎은 벗꽃나무보다 못생겼지만, 저에게 더 큰 울림을 주었어요.


벗꽃나무 처럼, 세상엔 아름답고, 이쁘고, 멋진 것들이 참 많아요. 

하지만 그 것들은 너무 멀리있어요.

그와 달리 제 옆엔 조금은 부족해도, 나에게 더 큰 기쁨을 주는 것들이 많이 있어요. 

오늘 내게 날아온 벗꽃잎 처럼요.


친구 SNS의 호텔 스테이크보다 우리 마눌님의 두루치기, 

TV에 나온 브런치 카페보다 우리집 앞 이삭토스트, 

컴퓨터 배경화면에 풍경보다 뒷산의 단풍. 

제 주변에 소중한 것들을 돌아보는 하루였습니다.


글쓰다가 문득 떠오른 책내용이 있어 옮겨적어 봅니다.


'광수생각', '나의 재벌론'


"통장에 현찰로 천 억을 가졌지만 내게 치맥 한잔 안 사는 재벌보다, 비록 통장에 가진 돈은 이백 오십만 원밖에 없어도 사천 오백 원짜리 떡라면을 내게 아무런 사심 없이 사는 내 친구 장환이가 그들보다 내게는 훨씬 더 재벌인 것이다."


광수생각
국내도서
저자 : 박광수
출판 : 북클라우드 2012.08.20
상세보기








'날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게 날아온 벗꽃잎 하나  (0) 2018.04.17
책을 왜 읽었을까? 중.고등시절-02  (0) 2018.03.28
책을 왜 읽었을까? 초등시절-01  (0) 2018.03.26
Ed Sheeran : Perfect  (0) 2018.03.19

설정

트랙백

댓글

책을 왜 읽었을까? 중.고등시절-02

날적이 2018.03.28 16:34

책을 왜 읽었을까?

중.고등시절. 


이 시절 나에게 책은 만화책이다. 다른 책은 없다.

지금은 많이 없어졌지만 그땐 책대여점이 많았다. 난 이 곳에서 만화책을 빌려봤다. 


만화책 보는 두가지 규칙을 만들었다.

첫 째는 '완결된 만화책'

둘 째는 '한 번 빌릴 때 5권까지' 


'완결된 만화책'

연재 중인 책은 다음 이야기를 보고 싶어도 볼수 없다. 기다려야한다. 기다림이 힘들다. 괴로웠다.

연재 중단을 경험했다. 충격이었다. 더 이상 볼수 없다. 멘붕, 분노가 폭발했다. 다시는 이런 경험을 하고 싶지 않았다. 

그런 이유로 완결된 책만 보게 되었다.


'한 번 빌릴 때 5권까지'

첫번째 이유는 돈이다. 대여료가 만만치 않았다. 둘째는 이야기 낭비다.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 대충 읽게된다. 그래서 내용을 충분히 즐기지 못한다. 그런 이유로 5권으로 제한했다.  

그러나 이 규칙은 빈틈이 있다. 조건이 '하루'가 아니고 '한 번'이다. 따라서 책방을 왔다갔다할 의지만 있다면, 무한대로 볼 수 있는 규칙이다. 

의미 없어 보이지만 난 잘 지켰다. 그래서 책방문 닫는 시간에 집에서 책방까지 숨이 끊길 듯 뛰었던 기억이 난다. 푸하하하. 

 

중.고등시절. 만화책을 왜 읽었을까? 

역시 초등시절과 같은 이유이다. 심심해서. 


'모험과 신비가 가득한 나라~~' 다양한 세계를 만날 수 있다. 시간은 과거, 현재, 미래를 넘나든다. 장소는 내가 가본적 없는 곳, 갈수 없는 곳, 생각하지도 못한 곳을 간다. 이 곳은 무한대다. 


삶. 이야기 안에는 여러 인물들이 살아간다. 인물 하나 하나가 각자의 삶을 그려간다. 난 다양한 삶을 만날 수 있었고, 삶의 변화 과정을 볼수 있었다. 즐거웠다. 


좋아하는 장르(?)가 생겼다. 모험과 성장. 주인공은 좌절, 시련, 위기를 만난다. 절대로 벗어날수 없는 그런 상황에 처한다. 하지만 극복한다. 난 이 모습을 좋아했다. 내 삶도 그러길 바랐다.

'날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게 날아온 벗꽃잎 하나  (0) 2018.04.17
책을 왜 읽었을까? 중.고등시절-02  (0) 2018.03.28
책을 왜 읽었을까? 초등시절-01  (0) 2018.03.26
Ed Sheeran : Perfect  (0) 2018.03.19

설정

트랙백

댓글

책을 왜 읽었을까? 초등시절-01

날적이 2018.03.26 17:26

책을 왜 읽었을까?

초등시절. 


이 시절 나에게 가장 친한 친구는 TV였다. 

TV에서 나오는 만화는 기본이고, 코메디, 음악, 드라마, 외화, 다큐멘터리등 모든 장르를 좋아했다. 

단,  뉴스는 빼고, 그 이유는 아빠. 뉴스는 아빠의 프로그램이다. 뉴스가 시작되면 내가 보고 싶은 프로그램을 볼 수 없다. 그래서 뉴스를 싫어했다. 

뉴스는 하루에 여러 번 나온다. 내 눈엔 내용이 별반 다르지 않다. 그런데도 아버진 빠짐없이 보셨다. 그것도 끄~읕까지. 난 만화를, 코메디를, 드라마를 보고 싶은데.


난 친구 대비 장남감이 적었다. 집과 학교의 거리는 멀었고, 어린 시절 유일한 교통수단인 자전거는 6학년 때 처음 탔다. 그래서 친구와 놀 기회가 적었다. 난 놀거리가 부족했고, 많이 심심했다. 

특히 아버지께서 집에 계실 때 그리고 뉴스를 보실 때. 심심함이 극에 달 했을 때, 

그런 조건이 만족되면 책을 펼쳤다. 


집에 있던 전집은 동화와 위인전이 각각 20권 정도로 기억한다. 정확하지 않다.

책은 꽤 있었던 것 같은데 난 보고 싶은 책만 읽었다. 

그래서인지 위인전은 '이순신' 한 권만 기억난다. 다른 위인은 이름조차 기억 나지 않는다. 

동화는 '크리스마스 캐롤', '행복한 왕자',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가 기억난다. 

그런데 내용보다는 삽화에 대한 기억이 더 많다.


'크리스마스 캐롤'.

현재 유령 삽화. 월계관, 거인, 금빛 의자, 유령 뒤로 뿜어져 나오는 아우라, 주변의 펼쳐져 있는 과일과 음식들. 

저 과일은 무슨 맛일까? 또 저 음식은? 무척 궁금해 했다. 아마 처음 또는 먹어보지 못한 것들이 많이 그려져 있었나보다.


'행복한 왕자'. 

금박과 보석으로 화려했던 모습과 모두 나눠주고 잿빛이 된 왕자의 모습이 기억난다.

난 잿빛으로 변한 쓸쓸한 모습의 왕자의 모습이 너무 가슴아팠다. 

그래서 '행복한 왕자'란 제목을 수용하지 못했던 기억이 있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앨리스가 굴로 떨어지는 삽화는 매우 강렬했다. 그림인데 동영상을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이었다. 드레스 치마가 펄럭이고, 앨리스 양갈래 머리가 위로 솟구쳐 올라갔다. 그리고 앨리스의 눈.  

얇은 펜으로 선을 반복하면서 그린 눈인데... 설명하기 매우 어렵다. 눈을 동그라미 여려겹으로 그렸다. 그 선은 한 줄로 쭉 그어진 선이 아니고, 모스부호 처럼 점과 짧은 선으로 이루어진 묘한 선으로 기억한다. 그렇게 그려진 눈은 놀란 듯, 멍한, 초점이 없는 눈이었다. 

지금 생각해보니 이 삽화는 호러적 성격이 강한 듯하다. 어린 나이에 처음 접한 호러라, 느낌이 강하게 남았나보다.


아 느낌은 강렬하게 남았는데 기억은 흐미하다. 


초등시절. 책을 왜 읽었을까?

기억을 더듬어 보니 난 책을 거의 읽지 않았고,  

간혹 읽은 이유는 놀게 없어서, 할게 없어서, 너무 심심해서 였다.





'날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게 날아온 벗꽃잎 하나  (0) 2018.04.17
책을 왜 읽었을까? 중.고등시절-02  (0) 2018.03.28
책을 왜 읽었을까? 초등시절-01  (0) 2018.03.26
Ed Sheeran : Perfect  (0) 2018.03.19

설정

트랙백

댓글

[책] 아몬드

2018.03.23 19:37

아몬드

괴물윤재 <-> 괴물곤이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괴물윤재.
상처가 받기 싫어 상처를 주겠다는 괴물곤이.
극과 극이다. 하지만 감정이란 놈 때문에 힘들어하는 공통점이 있다.
그리고 그 둘 사이 어딘가에서 괴로워하는 나를 보았다.

불안, 두려움, 분노, 죄책감등 나를 괴롭히는 감정.
이 감정에서 벗어나려

책도 봐보고,

운동도 해보고,

여행도 떠나보고,

쇼핑도 해보고,

취미도 가져보고,

종교에도 기대어봤다.

그렇게 안간힘을 썼다. 지금도 쓰고 있다. 그러면서 안 것은 벗어날 수 없음이다.

그래도 만약, 벗어날 수 있다면 그러고 싶다.

처음에는 감정을 느끼지 않는 괴물윤재가, 상처 받기 전에 먼저 상처를 주는 괴물곤이가 솔직히 부러웠다. 편해보였다.

하지만 책을 다 읽어갈 때 쯤 괴물윤재와 괴물곤이 사이에 있는 내가 '다행이다'라고 생각했다.

대부분은 아픔이지만 가끔 느끼는 감동과 행복이 너무 달콤하다.

분노와 상처는 힘들지만 남을 해하고 드는 죄책감은 더 괴롭다. 

부러웠지만 편해보였지만 아니었다. 지금에 내가 좋다. 


만족함을 알려준 윤재와 곤이에게 감사의말을 전한다.



책에서

감정. '감정이란 참 얄궂은 거거든'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 아몬드  (0) 2018.03.23

설정

트랙백

댓글

Ed Sheeran : Perfect

날적이 2018.03.19 21:23

I found a love 

for me


Darling just dive 

right in

(And) follow my lead


(Well) I found a girl 

beautiful and sweet 


I never 

knew you were the someone 

waiting for me


( 'Cause ) we were just : 따 따 따 : ( 'Cause) : 따라하기 어렵다.

kids when we : 따 따 따

fell in love


Not knowing : 따 따 따

what it was : 따아 따아 따아


I will not : 따 따 따 

give you up : 따아 따아 따아

this time


(But) darling, just 

kiss me slow, 


your heart is 

all I own


And in your 

eyes you're hol~~~ding mine


Baby, I'm 

dancing in the dark 

with you between my arms

Barefoot on the grass, 

listening to our favorite song


When you 

said you looked a mess, 

I whispered underneath my breath

(But) you 

heard it, 

darling, you 

look 

perfect tonight


Well I found a woman, stronger than anyone I know

She shares my dreams, I hope that someday I'll share her home

I found a love, to carry more than just my secrets

To carry love, to carry children of our own

We are still kids, but we're so in love

Fighting against all odds

I know we'll be alright this time

Darling, just hold my hand

Be my girl, I'll be your man

I see my future in your eyes

Baby, I'm dancing in the dark, with you between my arms

Barefoot on the grass, listening to our favorite song

When I saw you in that dress, looking so beautiful

I don't deserve this, darling, you look perfect tonight

Baby, I'm dancing in the dark, with you between my arms

Barefoot on the grass, listening to our favorite song

I have faith in what I see

Now I know I have met an angel in person

And she looks perfect

I don't deserve this

You look perfect tonight

'날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게 날아온 벗꽃잎 하나  (0) 2018.04.17
책을 왜 읽었을까? 중.고등시절-02  (0) 2018.03.28
책을 왜 읽었을까? 초등시절-01  (0) 2018.03.26
Ed Sheeran : Perfect  (0) 2018.03.19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