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날아온 벗꽃잎 하나

날적이 2018.04.17 15:11

내게 날아온 벗꽃잎 하나


육교를 건너고 있었는데요 

DSLR로 사진을 찍는 한 아주머니를 보았어요. 

뭘 찍고 계실까? 

벗꽃이 길 양쪽으로 활짝 피어있었어요. 바람이 불어 꽃잎이 흩날렸는데, 그 모습이 참 이뻤습니다. 

저도 찍고 싶은 마음에 주머니를 뒤적거렸어요. 근데 핸드폰은 꺼내지 않았어요. 찍고 싶은 마음이 금새 사라졌거든요.

'아~ 이쁘구나!' 딱 그 정도에서 제 마음이 멈췄어요.


다시 걸었어요. 근데 발걸음을 멈출일이 생겼어요. 제 신발 위에 벗꽃잎 하나가 앉았거든요.

음. 같은 벗꽃인데, 아까완 다른 느낌이 들더라고요. 


신발 위에 꽃잎을 집어 손 위에 올려놓고 한참을 봤어요. 꽃잎은 시들시들 했어요. 

하얀색 분홍색 말고도 누런 주름이 몇 가닥 있었어요. 

그래도 그 모습이 '참 곱다'라고 느꼈어요.

 

육교에서 내려다본 벗꽃나무는 아름다웠어요. 그래도 제 시선은 아주 잠깐 머물더군요.  

그런데 내게 날라 온 꽃잎은 오래도록, 자세히 들여다 봤어요. 

그 꽃잎은 벗꽃나무보다 못생겼지만, 저에게 더 큰 울림을 주었어요.


벗꽃나무 처럼, 세상엔 아름답고, 이쁘고, 멋진 것들이 참 많아요. 

하지만 그 것들은 너무 멀리있어요.

그와 달리 제 옆엔 조금은 부족해도, 나에게 더 큰 기쁨을 주는 것들이 많이 있어요. 

오늘 내게 날아온 벗꽃잎 처럼요.


친구 SNS의 호텔 스테이크보다 우리 마눌님의 두루치기, 

TV에 나온 브런치 카페보다 우리집 앞 이삭토스트, 

컴퓨터 배경화면에 풍경보다 뒷산의 단풍. 

제 주변에 소중한 것들을 돌아보는 하루였습니다.


글쓰다가 문득 떠오른 책내용이 있어 옮겨적어 봅니다.


'광수생각', '나의 재벌론'


"통장에 현찰로 천 억을 가졌지만 내게 치맥 한잔 안 사는 재벌보다, 비록 통장에 가진 돈은 이백 오십만 원밖에 없어도 사천 오백 원짜리 떡라면을 내게 아무런 사심 없이 사는 내 친구 장환이가 그들보다 내게는 훨씬 더 재벌인 것이다."


광수생각
국내도서
저자 : 박광수
출판 : 북클라우드 2012.08.20
상세보기








'날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게 날아온 벗꽃잎 하나  (0) 2018.04.17
책을 왜 읽었을까? 중.고등시절-02  (0) 2018.03.28
책을 왜 읽었을까? 초등시절-01  (0) 2018.03.26
Ed Sheeran : Perfect  (0) 2018.03.19

설정

트랙백

댓글